간화선의 현대적 의미 | 간화선의 A에서 Z까지

간화선의 현대적 의미


수불 스님
안국선원 선원장



토인비가 20세기 최대의 사건은 서구 사회에 불교가 본격적으로 유입된 것이라고 언급한 바와 같이, 최근에는 전 지구적 차원에서 불교의 전파가 급속도로 이루어지고 있다.

서구인들은 티베트 불교 수행법, 남방 불교의 위빠사나 수행법 그리고 선 수행법을 꾸준히 수용해왔다. 그들은 또한 불교 수행법을 심리 치료에 응용해 새로운 명상법을 개발하고, 의학 분야와 심리 치료에서 탁월한 효과를 이끌어내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는 명상의 대중화 흐름을 타고 불교 유사 수행법들이 확산되었으며, 특히 위빠사나의 빠른 보급은 주목할 만하다. 서구에서 역수입되고 있는 다양한 현대 명상법이 국내의 정신문화 시장을 빠르게 잠식해가고 있다.

이렇게 국내외적으로 거센 도전에 직면한 한국 간화선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수요자 중심의 수행법이 요구되고 대중을 위한 가르침이 절실히 요청되는 바로 이때, 우리는 간화선이 현대 사회에 무엇을 제공할 수 있을지 객관적으로 따져보아야 한다.

선방에서 수행하시는 수좌 스님들은 세세생생 물러서지 않고 완벽한 부처를 이루겠다고 서원하고 화두를 들고 있다. 하지만 현대의 바쁜 생활인들은 그런 자세를 감당할 수가 없다. 그러면 일반인들은 과연 어떻게 공부해야 간화경절문(看話徑截門)의 소중한 가르침을 자기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그 해결책은 빠른 시일 내에 화두 의심을 통한 선 체험을 맛볼 수 있도록 집중 수행 프로그램을 시설하고, 그 속으로 초대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프로그램 속에서 공부가 지속되도록 옆에서 호법을 서주어, 결국 직접 온몸으로 변화를 체험하고 수용하도록 해야 한다.

현대인에게 일상은 제쳐놓고 수행만 하라고 하는 것은 급박한 디지털 시대에 대중화를 포기하겠다는 것과 같다. 그리고 간화선 수행이 지금 바쁜 현대 사회의 복잡한 삶에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도움이 되어야 한다.

간화선이 최상승(最上乘)이라고 한다면, 그 최상승의 가치와 가르침이 현대 사회에서도 여법하게 구현되어야 한다. 오늘날과 같이 온갖 인종과 사상이 융합되고 있는 지구촌 시대에 간화선은 보다 유연한 포용성을 가지고 다양한 명상법도 이끌어야 한다.

역대 명안종사들이 당대의 시대정신을 선도하고 새로운 수행의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시대를 이끌었다. 간화선도 현대 각계각층의 인류가 요구하는 마음공부법의 최종적인 결정판으로서 그 역할과 사명을 다해야 한다.

간화선 대중화의 핵심은 원리대로 이끌어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일이다. 그 가장 중요한 일은 일련의 수행 과정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는 장치를 시설할 수 있는 선지식의 안목과 수단이다.

그 수단이란 ‘공안에서 비롯된 화두’를 제시하는 순간 바로 의심이 걸리고, 의정을 거쳐 의단 속에 꼼짝 못하고 갇히게 만드는 것이다. 화두가 활구화되어 의심이 온몸에 꽉 차면, 시절 인연 따라 타파되면서 돈오체험을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간화선은 번뇌 망상을 그대로 두고 공부하는 수행법이다. 번뇌 망상을 가라앉히는 일반 명상법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번뇌 망상은 일어나는 대로 내버려두고, 오직 화두에만 집중토록 독려한다.

화두 의심이 익어가면, 번뇌 망상과 혼침 등 모든 방해를 이겨내고 결국 정신적인 장벽을 타파하게 된다. 화두는 업력과 직접 싸우게 해주는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간화선 수행의 성공은 학인으로 하여금 처음부터 꽉 막혀서 정신적인 벽에 꼼짝없이 갇히게 만들 수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다. 은산철벽에서 한번 크게 죽었다 살아나면, 평생 짊어온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홀가분해지며 안심입명(安心立命)하게 된다.

그러면 내면에 여유가 생겨서 일상생활에서 차분해지고, 판단력도 증가하고 여유가 묻어나는 가운데 저절로 부동심이 유지된다. 그리고 마치 표주박이 물살을 타고 떠내려가듯이 임운등등(任運騰騰)하며 무애 자재한 삶을 영위하게 된다.

인류사에 선(禪)이 나타남으로써, 종교가 수단이 되었다. 아날로그 시대에서 디지털 시대로 전환되면서 기존의 모든 권위는 빛이 바래고 오로지 실력 하나만이 근거가 되고 있는 이때, 선은 그에 가장 합당한 가치라고 할 수 있다.

간화선은 인간의 내면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최상승의 경절문, 즉 지름길 수행법이기 때문이다. 특히 디지털 시대의 빠른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효과적이고도 강력한 수행법이다. 행주좌와 어묵동정(行住坐臥 語默動靜)에 언제 어디서건 공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랜 생명의 진화가 밑거름이 되어 비로소 정신의 궁극적 경지를 여는 깨달음이 가능해졌다는 의미에서, ‘선’은 가히 온 우주 생명 진화의 꽃이라고 할 수 있다. 그 구체적인 수행법으로서의 간화선은 인류가 남긴 정신문화 유산의 최고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이유는 간화선이 인간을 깨달음에 이르게 하는 ‘정확하고 쉽고 빠른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유사 이래 인간의 무명 업식을 지혜 광명으로 전환하는 데 있어서, 이렇게 효과적인 수행법이 출현한 적은 없었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 시대를 말법 시대라고 한탄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모든 정보가 공개되는 현대야말로, 누구나 쉽게 깨달음을 체험할 수 있는 인류 정신의 황금기가 바야흐로 열리고 있다.

선지식이 인도하는 대로 따라 하기만 하면, 남녀노소와 국적을 가릴 것 없이 누구나 쉽고 빠르게 돈오를 체험하게 되는 ‘간화선의 대중화, 생활화, 세계화’ 시대가 열리고 있다.

이렇게 정확한 간화선 수행법이 출현함으로써, 출·재가를 막론하고 누구나 일상에서 선을 공부할 수 있는 ‘깨달음의 보편화, 사회화’의 길이 열린 것은 인류에게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간화선을 잘 보존해온 한국 조계종단을 통해 간화선이 세계화될 시절 인연이 열리고 있는 것은 축복해야 될 일이다. 한국 불교의 간화선법이 널리 알려져서, 전 세계에 걸쳐서 ‘선의 르네상스’가 이루어지기를 기원한다.




수불 스님

범어사 주지와 동국대학교 국제선센터 선원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안국선원 선원장, 부산불교방송 사장 등의 소임을 맡고 있다. 『간화심결 간화선 수행, 어떻게 할 것인가』 등의 저서가 있다.

댓글 쓰기

0 댓글